SKT, 버추얼 프로덕션 교육 위해 영화진흥위원회·엑스온스튜디오와 MOU

“첨단ICT 기반 콘텐츠 제작 교육으로 관련 생태계 활성화할 것”


장원익 엑스온스튜디오 대표(완쪽부터)와 박기용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김혁 SKT 미디어 제휴 담당이 MOU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T)장원익 엑스온스튜디오 대표(완쪽부터)와 박기용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김혁 SKT 미디어 제휴 담당이 MOU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대표 유영상)은 영화진흥위원회(위원장 박기용), 버추얼 프로덕션 전문회사 엑스온스튜디오(대표 장원익)와 함께 ‘버추얼 프로덕션 교육’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대한민국의 영화인들에게 첨단영화 제작 기법인 LED 월 기반 버추얼 프로덕션 스튜디오 활용 방법을 교육해 영화 산업의 도약에 일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참가자는 버추얼 프로덕션을 활용한 콘텐츠 제작에 관심 있는 연출, 기획∙제작, 촬영, 조명, 미술 분야의 영화인 가운데 10명을 영화진흥위원회에서 선정한다. 버추얼 프로덕션 교육은 8주간 XR(확장현실)에 특화된 SKT의 팀 스튜디오와 엑스온스튜디오에서 진행된다.

교육 과정에는 인카메라 비주얼 이펙트(ICVFX) 방식을 활용한 장면 연출과 버추얼 프로덕션을 활용하는 5분 이내의 단편 영화를 제작해보는 실습이 포함된다. SKT는 해당 콘텐츠를 AI 플랫폼인 ‘에이닷 TV’를 통해 선보일 계획이다.

3사는 교육에 참가한 영화인들이 버추얼 프로덕션의 장점을 체험하고 향후 영화 제작에 해당 기술의 도입과 확산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했다.

‘버추얼 프로덕션 교육’은 1회 시행 후 참가자들의 반응을 토대로 추가적인 교육 시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혁 SKT 미디어 제휴 담당은 “이론과 실습으로 버추얼 프로덕션을 활용한 영상 콘텐츠를 직접 만들어보는 짜임새 있는 교육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영화 산업에 버추얼 프로덕션 생태계를 활성화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박기용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선 첨단영화 제작환경에 발 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인력의 양성이 중요하게 제기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영화인의 첨단영화제작 역량 강화 교육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장원익 엑스온스튜디오 대표는 “이번 제휴를 통해 실제 영화 현장에 적용 가능한 활용도 높은 버추얼 프로덕션 제작 기술을 소개하는 교육을 만들어갈 것”이라며 “버추얼 프로덕션이 영화 산업 성장에 중요한 축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임대준 기자 ydj@aitimes.com


원문기사 : https://www.ai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149366

©2023 XON Studios. All Rights Reserved.